G마켓·옥션 ‘디지털빅세일’, 첫날부터 완판 행진

디지털빅세일 행사 첫날, 전주대비 디지털제품 매출 115% 상승

애플 에어팟 20여분 만에 완판 등 열기 뜨거워

24일까지 발뮤다, 쿠첸, LG 디지털가전 등 인기 브랜드 제품 특가로 선봬

이석호 승인 2019.02.21 01:57 | 최종 수정 2019.02.21 02:02 의견 0
이베이코리아 제공
이베이코리아 제공

G마켓과 옥션에서 지난 18일 공동으로 시작된 대규모 할인행사인 ‘디지털빅세일’은 첫날부터 디지털가전 내 거래액, 완판 실적 등 다양한 영역에서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디지털빅세일’을 오픈한 18일 00시를 기점으로 당일 자정(밤12시)까지 24시간 동안 판매량을 살펴본 결과, 디지털제품 매출이 전주 대비 115%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세부 품목별로 살펴보면, 행사 첫날 G마켓에서 특가로 나온 ‘애플 에어팟’은 출시 20여 분 만에, ‘LG트롬 스타일러(S3RER)’ 역시 반나절이 채 되지 않아 완판됐다. 이외에도 계절가전이 강세를 보이며 ‘LG퓨리케어 360공청기 클린부스터’ 1억 3천만 원, ‘삼성 블루스카이 공기청정기’가 1억 2천만 원 상당의 판매고를 올렸다.

옥션에서도 완판 행렬이 이어졌다. ‘닌텐도 스위치+젤다의전설+보호필름’과 ‘소니 PS4 Pro 2TB 본체 + 테트리스 이펙트’가 단기간에 준비한 수량이 모두 소진됐다. TV 등 대형가전, 노트북도 인기를 끌며, ‘LG 75UK6570 75(190cm) 4K UHD AI ThinQ TV’ 4억 5천만 원, ‘LG 2019 그램17ZD990-VX70K/인텔I7’이 1억 2천만 원 이상의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이어 24일까지 진행되는 ‘디지털빅세일’ 기간 동안 계속해서 인기 브랜드 상품이 스페셜 빅딜로 나오며 열기를 그대로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발뮤다, 네스프레소, 쿠첸 등 주방 인기 브랜드를 비롯해 닌텐도, 삼성 디지털가전, LG 디지털가전 등 대표 브랜드 상품을 포함, 약 3백만여 개의 디지털가전제품을 특가에 선보인다.

매일 인기 브랜드 상품들이 자정에 새롭게 업로드되며, G마켓, 옥션 회원을 대상으로 15% 쿠폰 혜택 및 브랜드 추가 할인을 제공한다. 베스트 가전 상품들을 파격적인 조건으로 만나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김태수본부장은 “결혼, 신학기 등 디지털기기 수요가 몰리는 시즌인 만큼 인기브랜드 수 등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파격적인 할인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에 맞춰 더욱 양질의 쇼핑 콘텐츠와 더 큰 혜택으로 고객들을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슈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