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장수 ‘인생막걸리’, 출시 4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100만병 돌파

인생막걸리 누적 판매량 100만병 돌파...전통주 업계 이례적 성과

오는 4월 전국 주요 편의점 추가 입점 통해 영업망 확대 가속화

이석호 승인 2019.03.08 00:04 | 최종 수정 2019.03.08 00:13 의견 0
서울장수 '인생막걸리' 3종 / 서울장수주식회사 제공
서울장수 '인생막걸리' 3종 / 서울장수주식회사 제공

 

서울장수주식회사(대표 배윤상)가 22년 만에 선보인 생막걸리 신제품 ‘인생막걸리’가 출시 4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 병을 돌파했다.

단일품목으로 출시된 전통주 신제품이 단기간 내에 100만 병 이상 판매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성과라는 평가다.

지난 10월 출시된 인생막걸리가 빠른 시간에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비결로는 젊은층을 공략한 차별화 전략이 꼽힌다. 실제로,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부드러운 풍미를 살리기 위해 서울장수의 60년 양조기술을 집약, 5번의 담금 과정과 저온 발효 공법을 거쳤다. 이에 따라 풍미는 물론 발효 중 생성되는 풍부하고 다양한 맛을 더욱 극대화시킬 수 있었다.

제품 디자인 또한 젊고 감각적인 디자인이 적용된 멀티 패키지 3종으로 출시, 개별 디자인에 따라 ‘인생’ 키워드를 강조한 메시지를 삽입해 차별화를 강조했다. 여기에 남녀노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임원희·조우진을 앞세워 TV CF 등 소비자 대상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 점도 인지도 상승과 입소문 효과를 불러 일으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러한 인생막걸리의 성과는 대중주로서 막걸리의 위상을 제고하고, 더 나아가 전통주 시장의 활성화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기존 전통주 시장에서 보기 힘들었던 트렌디하고 재치 있는 제품명과 패키지 디자인, 저도수(5%) 등으로 기존 소비층은 물론 여성과 젊은 세대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서울장수주식회사 영업마케팅 김종승 본부장은 “인생막걸리는 특유의 깊고 부드러우면서도 달콤한 맛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소비자 입맛과 취향을 사로잡는 데 성공, 짧은 기간에 100만 병 판매 돌파라는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향후 막걸리를 비롯한 전통주 시장 전체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생막걸리는 오는 4월 중 전국 주요 편의점에 입점돼 소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식당 등의 업소에 우선 출시된 이후, 전국 대형마트 및 일반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으로 유통경로를 확장해왔으며, 소비자들의 접근성이 용이한 편의점까지 판매 채널을 넓혀 영업망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이슈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