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서 모듈형 냉장고·신발정리기 등 신규 가전 공개

이지선 기자 승인 2020.01.03 23:44 | 최종 수정 2020.01.03 23:49 의견 0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현지시간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새로운 콘셉트의 라이프스타일 가전을 대거 공개한다고 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와인큐브’, ‘비어큐브’, ‘뷰티큐브’ 등 큐브 형태의 소형 냉장고를 비롯해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의 원리를 적용한 ‘신발관리기’까지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과 요구를 충족시켜줄 제품들을 전시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PRISM)’ 전략을 발표했으며, 그 첫 번째 결과물인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는 국내 냉장고 시장의 트렌드를 바꿀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삼성전자는 이 같이 기존 제품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가치와 제품 카테고리를 창출해 더 세심하게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가진 소비자들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큐브 냉장고는 보관하는 내용물에 따라 와인큐브, 비어큐브, 뷰티큐브 등 세 종류로 선보인다. 와인과 맥주, 화장품을 각각 최적의 온도에서 보관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 제품들은 특히 삼성 공기청정기 ‘무풍큐브’에 적용되었던 큐브 디자인을 응용해 디자인됐으며, 침실이나 주방, 거실 등 집안 어디에나 자유롭게 두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단독으로 설치하거나 위아래로 쌓을 수도 있어 공간 활용이 용이하고, 스타일리시한 인테리어 연출이 가능하다.

신발관리기는 집에서도 쉽게 신발을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이다.

의류만큼이나 신발에 애착을 가진 소비자들이 많지만 물세탁을 할 수 없는 경우 마땅한 관리 방법이 없는 것이 그동안 큰 불편 사항이었다.

신발관리기에 신발을 넣어두기만 하면 탈취는 물론 습기까지 제거해 최적의 상태로 보관할 수 있다. 장마철이나 눈이 많이 오는 날에도 외출 후 간단하게 신발을 말릴 수 있다.

큐브 냉장고와 신발관리기는 올 상반기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프로젝트 프리즘을 기반으로 다양한 혁신 제품들을 개발하고 있다”며 “변화하는 소비자들의 취향과 요구를 적극 반영한 가전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슈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